소망교도소 1일 개소 ‘재범률 3%’를 목표

10월 21일(목)

홈 > 기독교뉴스 > 청년선교
청년선교

소망교도소 1일 개소 ‘재범률 3%’를 목표

   

2010.12.02 20:09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한국교회가 설립한 최초의 민영교도소로 화제가 됐던 소망교도소가 지난 1일 개소했다. ‘재범률 3%’를 목표로 내세운 이들은
기독교 세계관에 입각해 재소자들의 내면을 변화시키는 프로그램으로 국영교도소와 차별을 두겠다는 방침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1995년 설립 운동 시작…숱한 고비 끝에 준공 마쳐

경기도 여주군 북내면 외룡리의 21만여㎡(6만 5천여 평)부지에 위치한 소망교도소(이사장 김삼환), 소장 권중원)는
민영교도소로서는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최초다.

특별히 일반 민간단체가 아닌 한국교회가 오랜 기간 심혈을 기울여 추진한 결과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1995년 10월 몇몇 교계 지도자들이 뜻을 모아 시작된 설립 운동은 1999년 12월 관련 법률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청신호가 켜졌고,
2001년 아가페 재단의 창립으로 본격화됐다. 이후 2008년 10월 착공에 들어가 오늘에 이른 것이다.

그러나 숱한 고비도 많았다. 공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대에 부딪쳐 수차례의 면담과 지역발전기금 기부 등으로
힘겹게 설득에 성공했다.

또한 288억 원에 달하는 공사비용을 조달하지 못해 공사가 중단되기도 했다. 다행히 전국 178개 교회와 1,050명의 개인 및 단체의 긴급 후원으로
175억 원의 자금을 충당, 공사를 끝마칠 수 있었다.

앞으로의 운영비용은 국가가 국영교도소의 90% 수준에서 부담하게 되지만,
 공사대금 잔액이 아직 남아있는 상황에서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려면 교계의 기도와 후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사장 김삼환 목사(명성교회)는 “재소자를 향한 사랑으로 묵묵히 헌신한 자원봉사자들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한국교회의 역량을 입증해 줄 소망교도소가 세계적으로 좋은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기독교뉴스 > 청년선교
청년선교
Hot

인기 몽골1.2차 선교지 방문

2021.07.06 | 정성수사회부장
Hot

인기 아프리카 가나 김문기선교사

2017.09.29 |
Hot

인기 하나님의 영원한 4번타자 이만수

2015.01.17 |
Hot

인기 예수원은 제 집입니다

2011.02.27 |
Now

현재 소망교도소 1일 개소 ‘재범률 3%’를 목표

2010.12.02 |
Hot

인기 연세의료원 의료 선교축제

2010.10.24 |
Hot

인기 선교사 자녀(MK) 사역 대한 중요성

2010.02.11 |
Hot

인기 여의도 순복음교회 기도 대성회

2009.10.25 |
Hot

인기 “청소년 사랑, 미래위한 최고의 투자"

2009.03.30 |
Hot

인기 NCCK, WCC 총회 유치 나선다

2009.03.14 |
Hot

인기 희망의 운동화

2009.01.28 |
Hot

인기 주먹 김두한 후계자 조일환 목사안수

2008.12.15 |
Hot

인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최대 규모 1500여 단기선교사 파송

2008.07.22 |
Hot

인기 IMPACT 전국 대학청년집회, 6월 30일 대학청년 모여라

2008.07.22 |
Hot

인기 10대 10만이 모여 ‘예수혁명’ 꿈꾼다

2008.07.2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