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양육 공적 지원 강화

05월 10일(월)

홈 > 일반뉴스 > 경제/IT
경제/IT

아동양육 공적 지원 강화

   

2019.02.19 15:05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정부가 포용국가 실현을 위해 아동에 대한 국가 책임을 강화한다.

보건복지부는 19일 올해를 '아동에 대한 국가책임 확대 원년’으로 선포하기 위해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가정의 달인 5월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이날 개최된 ‘문재인 정부 포용국가 사회정책 대국민 현장보고’에서 이 같은 계획이 포함된 ‘포용국가 아동정책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혁신적 포용국가의 실현을 위해 아동에 대한 국가 책임 확대가 우선돼야 한다"면서 "아이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는 사회적 여건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아동수당 등 보편적 복지 확대는 물론 부모로부터 적절한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는 아동을 위한 보호체계의 공공성 강화를 통해 모두가 누리는 포용 복지를 구현해 갈 계획이다.

우선 양육비 부담을 경감하고, 돌봄 기반을 확충하는 등 아동양육에 대한 공적 지원을 강화해 나간다.

올해 9월부터는 아동수당 지급 대상을 7세(84개월) 미만으로 확대하고, 아동수당·보육 지원?육아휴직제도 등의 연계를 통해 출산양육 지원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검토해나갈 예정이다.

국공립어린이집·유치원 40% 목표를 오는 2022년에서 2021년으로 조기 달성하고, 필요한 부분에 대한 어린이집 12시간 보육을 보장하면서 아이들을 안정적으로 돌볼 수 있도록 하는 보육지원체계 개편도 검토키로 했다.

또 2022년까지 초등 방과후 돌봄 이용 아동을 현재 33만 명에서 53만 명까지 확대하고, 지난 해 23개소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마을돌봄 사업인 '다함께 돌봄' 사업을 올해 본격 확대해 전국에 150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아동 건강 위협요인에 대한 종합적 관리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영유아의 고위험 건강검사 및 의료비 지원 확대, 소아청소년 비만에 대한 통합관리체계 강화 등을 통해 아동기의 건강위험요인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아동기 정신건강과 심리지원 확대에도 나선다. 과거와 달리 정서·불안장애,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등에 대한 문제를 겪고 있는 아동이 늘어남에 따라 진단 및 조기선별, 심리상담 및 치료연계 등 아동기 마음건강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소아당뇨 등 만성질환 아동 대상 상담·보호체계를 구축하고, 소아암·희귀질환 등 중증질환 아동 대상 의료비 지원, 호스피스·재택의료·학교 복귀지원 등을 강화하며,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확충, 중증 어린이병원·소아응급센터 등 아동전문 의료 기반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간 민간에 의존해 왔던 취약아동보호에 대한 국가와 지자체의 책임을 강화해 아동의 권리와 이익을 최우선하는 보호체계를 구축한다.

출생단계부터 모든 아동이 공적으로 등록돼 보호받을 수 있도록 관련 법제도의 개선을 검토하고, 아동이 시설보다는 가정의 보호 속에서 자랄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나간다.

올해 7월에 설립되는 아동권리보장원이 ‘아동 중심’의 보호체계의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나가는 한편 지자체가 보호가 필요한 아동 개개인의 권익을 보장하기 위한 최선의 판단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나갈 예정이다.

아동양육시설 퇴소아동 등 보호가 종료되는 아동이 지역사회 내에서 건강한 시민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자립지원도 대폭 확대한다.

올해 4월부터 2017년 5월 이후 보호종료된 아동은 매월 30만 원의 자립수당을 받고, 주거지원과 함께 취업연계, 복지서비스 연계 등 자립을 위한 맞춤형 사례관리를 받게 된다.

이밖에 전문인력 양성 등을 통해 아동복지시설에 거주하는 경계선지능아동들이 특성에 맞는 전문적인 자립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발표 내용을 골자로 추진과제를 보다 구체화하고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종합대책을 마련한 후 5월 발표할 예정"이라며 "아동 복지 현장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3~4월중 아동 보호 및 복지 현장 릴레이 간담회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일반뉴스 > 경제/IT
경제/IT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투기의혹

2021.03.03 |
Hot

인기 오늘의 금값 국내 국제 역대 최고가.

2020.07.25 |
Hot

인기 중장년층도 U+tv 함께 즐겨요

2020.01.30 |
Hot

인기 8세대 쏘나타 나왔다

2019.03.06 |
Now

현재 아동양육 공적 지원 강화

2019.02.19 |
Hot

인기 쌀값 사상 최고가

2018.11.17 |
Hot

인기 러시아 우주회사 1억달러 우주유영 관광상품.

2018.02.03 |
Hot

인기 올해 노벨과학상 발표

2017.10.05 |
Hot

인기 20대 소득 없이 '쉬운 대출' 毒 될수도

2017.08.13 |
Hot

인기 로봇의 혁명. 그러나~

2017.06.02 |
Hot

인기 갤S8 인도 출시 1위 탈환주력

2017.04.19 |
Hot

인기 인공지능 변호사

2017.02.23 |
Hot

인기 장애인 노동 강요 임금 착취 징역 7년 이하

2017.01.20 |
Hot

인기 실업 급여 신청자가 10만 명.

2016.12.09 |
Hot

인기 하반기 정부취업박람회.

2016.09.2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