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투기의혹

05월 10일(월)

홈 > 일반뉴스 > 경제/IT
경제/IT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투기의혹

   

2021.03.03 17:59 입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 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3일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수도권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이 모두 10필지를 100억원가량에 매입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우선 이날 오후 2시께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초 고발장은 전날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접수됐으나 논란이 된 개발 예정지 관할인 이곳으로 오늘 이첩됐다"며 "아직 수사 초기 단계여서 밝힐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이날 고발인 조사 출석 전 기자회견에서 "광명과 시흥에 앞서 3기 신도시에 지정된 남양주와 하남에도 LH 직원들의 사전투기가 있었다는 의혹이 많다"며 "당시 LH 사장을 맡고 있던 변창흠 국토부장관을 직무유기 등으로 추가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어 LH 직원 10여 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광명·시흥 신도시 내 토지 2만3천여㎡(약 7천평)를 신도시 지정 전에 사들였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 발표 직후 LH는 14명 중 12명은 현직 직원이고, 2명은 전직 직원으로 확인됐다며 12명에 대해서는 즉각 업무에서 배제하는 인사 조처를 취했다고 밝혔다.

투기 의혹을 받는 전·현직 직원 대부분은 LH의 서울·경기지역본부 소속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에는 신규 택지 토지 보상 업무 담당 부서 소속도 일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매입한 토지는 신도시 지정 지역을 중심으로 분포한 농지(전답)로, 개발에 들어가면 수용 보상금이나 대토보상(현금 대신 토지로 보상하는 방식)을 받을 수 있는 곳이다.

토지 매입 대금 100억원가량 가운데 약 58억원은 금융기관 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추정됐다. 

|

기사에 대한 의견

홈 > 일반뉴스 > 경제/IT
경제/IT
Now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투기의혹

2021.03.03 |
Hot

인기 오늘의 금값 국내 국제 역대 최고가.

2020.07.25 |
Hot

인기 중장년층도 U+tv 함께 즐겨요

2020.01.30 |
Hot

인기 8세대 쏘나타 나왔다

2019.03.06 |
Hot

인기 아동양육 공적 지원 강화

2019.02.19 |
Hot

인기 쌀값 사상 최고가

2018.11.17 |
Hot

인기 러시아 우주회사 1억달러 우주유영 관광상품.

2018.02.03 |
Hot

인기 올해 노벨과학상 발표

2017.10.05 |
Hot

인기 20대 소득 없이 '쉬운 대출' 毒 될수도

2017.08.13 |
Hot

인기 로봇의 혁명. 그러나~

2017.06.02 |
Hot

인기 갤S8 인도 출시 1위 탈환주력

2017.04.19 |
Hot

인기 인공지능 변호사

2017.02.23 |
Hot

인기 장애인 노동 강요 임금 착취 징역 7년 이하

2017.01.20 |
Hot

인기 실업 급여 신청자가 10만 명.

2016.12.09 |
Hot

인기 하반기 정부취업박람회.

2016.09.24 |